3집 'Dancing Bird' 전제덕 / 2014. 03. 24

TRACKLIST

1. 봄의 왈츠
2. 다시 만날 때까지
3. Dancing Bird
4. 뒷모습
5. 항해 (Feat. 박주원)
6. St. Peterson
7. 멀리 있어도 (Feat. 송영주)
8. Warm Glow
9. Skyway
10. 돌이킬 수 없는
11. Come Back As A Flower

화려한 하모니카 선율 위로 봄이 피어난다. 최고의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이 긴 음악적 침묵을 깨고 3집 앨범 ‘Dancing Bird’를 발표했다. 이 앨범은 지난 2006년 2집 이후 무려 8년만이며, 팬들의 오랜 기다림에 충분히 보답할 만큼 완성도 높은 역작이다. 왈츠, 발라드, 스윙, 라틴, 펑크 등 전제덕의 다양한 음악적 관심이 담겨있으며, 어느 경지에 이른 듯한 깊고 원숙한 하모니카 연주를 들려준다.

특히 이 앨범엔 피아니스트 정원영, 집시 기타리스트 박주원 등이 작곡에 힘을 보탰으며 전제덕 본인도 3곡을 작곡해 실었다. 이번 앨범의 프로듀싱은 1집부터 쭉 전제덕과 호흡을 맞춰 온 정수욱이 맡았으며, 작곡에도 역시 참여했다. 재즈 피아니스트 송영주 등 최고의 연주자들과 함께 한 이번 앨범은 화려하면서도 웅장한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곳곳에 강조되어 있으며 "역시, 전제덕"이라는 감탄을 불러일으킬 만한 트랙들로 가득하다.

첫 곡이자 타이틀 곡인 '봄의 왈츠'는 클래식처럼 화려하면서도 기교적인 전제덕의 하모니카 선율이 더없이 매혹적인 왈츠곡이다. 이어지는 '다시 만날 때까지'는 조용하고 담담하게 시작했다 극적으로 고조되는 감정의 진폭이 큰 발라드다. 그리고 화려한 스트링 사운드가 하모니카와 멋지게 어우러지며 몸을 들썩이게 하는 삼바곡 'Dancing Bird', 유장하면서도 우수에 찬 볼레로 리듬의 '뒷모습'이 그 뒤를 잇는다.

기타리스트 박주원과 피아니스트 송영주가 각각 피처링한 듀엣곡 '항해'와 '멀리 있어도'는 두 뮤지션만의 개성이 한껏 묻어나는 매혹적 연주와 전제덕의 하모니카가 완벽한 앙상블을 보여주고 있다. 또 하모니카의 독특한 벤딩 주법이 인상적인 '돌이킬 수 없는'은 슬프면서도 몽환적 분위기를 자아내, 앨범에서 가장 이색적 트랙이 됐다. 앨범의 유일한 커버 곡이자 마지막 곡인 ' Come Back As A Flower'는 스티비 원더의 숨은 보물과도 같은 곡이다. 8분에 육박하는 복잡하면서도 극적 구조를 가진 편곡에 웅장한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더해져 앨범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하고 있다.

전제덕의 모든 음악적 역량이 결집된 이 앨범은, 그의 전작들을 훌쩍 뛰어넘는 성과를 보여주고 있으며, 그의 음악적 세계가 무르익고 한층 진화했음을 알리고 있다.

"전제덕은 이제 ‘거장’이라는 칭호가 어색하지 않은 아티스트다. 이번 3집 앨범에서 그가 선보인 시도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치밀한 전개와 구성, 그리고 그 모든 것들의 중심에서 자유분방한 하모니카 소리를 통해 그는 스스로의 위상을 업그레이드시켰다. 이 탁월한 음악적 성과가 전해주는 짜릿한 감흥은 얼마나 즐거운 경험인가! " - 김경진 (음악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