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ACK TO JNH MUSIC
하모니카 마스터, 전제덕 The Master of Harmonica, Jeon Jeduk

PROFILE

Jeon Jeduk made himself one of a kind in the Korean pop music scene with nothing but a small harmonica. Since his debut, Jeon has transformed the harmonica from a trifling instrument into a mainstream solo instrument and achieved critical acclaim like the “rediscovery of harmonica.”

Jeon’s playing freely traverses various genres including jazz, fusion, Latin, soul, and pop so his audience may well begin listening in a stunned silence and end up letting out an exclamation. His harmonica playing sounds as if a gentle breeze turned into a violent gust of wind, eventually making the audience feel wonder and say, "Can this really be the sound of a harmonica?"

Jeon has released a total five albums so far and been hailed for ”soulful performance,” ”masterpiece that enhanced the statue of Korean pop music,” ”the most note-worthy musical challenge of this era,” etc.

With his debut album, Jeon won an award for Best Jazz & Cross-over album at the Korean Music Awards in 2005. In 2013, Jeon won the President’s Award for Korean Pop Culture, the biggest honor for a Korean musician. In 2016, Jeon became the first Korean musician to be honored by being selected as a ‘Hohner Artist.’ Hohner, headquartered in Germany, is the world leading harmonica manufacturer. In 2012, he received great media coverage for being the first Korean Harmonica player to hold a solo concert with a symphony orchestra at Seoul Art Center.

Jeon Jeduk became a 'master of harmonica' after teaching himself by ear without teachers or musical scores due to his blindness. It is a famous story that he practiced until his lips got all blistered, broke a harmonica a month and even broke CDs after listening to them more than 1,000 times.

전제덕은 한 뼘 하모니카 하나로 대중음악계 스타가 된 입지전적 연주자다. 한국에서 하모니카의 지위는 '전제덕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전제덕은 하모니카를 단순 소품악기에서 주류 솔로 악기로 끌어올려 ‘하모니카의 재발견’이라는 격찬을 받았다.

재즈, 퓨전, 라틴, 소울, 팝 등 다양한 장르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전제덕의 하모니카 연주는 감동으로 시작해 탄성으로 끝나는 최고의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속삭이듯 한없이 감미롭고, 때론 놀라운 테크닉으로 몰아치듯 터져 나오는 그의 하모니카 소리는 듣는 이로 하여금 “이것이 정말 하모니카 소리인가?”하는 경이로움을 느끼게 한다.

지금까지 모두 5장의 음반을 발표한 그에 대해 언론과 평단에서는 “영혼의 연주” “한국 대중음악을 업그레이드 시킨 명반” “이 시대 가장 주목해야 할 음악적 도전” 등의 절찬을 쏟아냈다.

그의 데뷔음반은 2005년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재즈&크로스오버’상을 수상했다. 그의 음악적 공로를 인정받아 '2013년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2016년엔 한국인 최초로 ‘호너 아티스트’에 선정됐다. 호너(Hohner)는 독일에 본사를 둔 세계 최고의 하모니카 브랜드다. 2012년엔 한국 하모니카 연주자론 처음으로 심포니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펼쳐 언론의 집중적 조명을 받았다.

전제덕은 스승도 악보도 없이 오로지 청음에만 의지해 피나는 노력으로 ‘하모니카 마스터’ 자리에 올랐다. 입술이 부르트며 한 달에 하모니카 하나를 못쓰게 할 정도로 연습했으며, CD 하나를 1,000번 이상씩 들어 CD가 망가지기까지 했다는 사실은 유명한 일화다.

Video